한국, 北에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제안

기사등록 2018/01/12 19:47:0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황보현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사상 최초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추진된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노태강 제 2차관은 12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2018 국가대표 훈련 개소식에서 "남북한 고위급 회담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과 공동 입장 등을 제안한 상태"라고 밝혔다.

한국과 북한은 지난 9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남측 평화에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당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두고 공동 보도문을 발표했지만 단일팀 구성에 대한 방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지난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한 적이 있지만 올림픽에서는 최초다.

노 차관은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구성되더라도 우리 선수들에게 피해가 전혀 안 가도록 할 것" 이라며 "엔트리를 증원할 수 있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에 협조를 구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발언을 토대로 한국은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IOC 주재 '남북한 올림픽 참가 회의'를 갖는다. 이 회의에는 한국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참석해 북한 선수단 규모와 명칭, 남북 단일팀 구성, 국기와 국가, 유니폼, 숙소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hbh@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