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내달 4일 전당대회 확정…'바른정당과 통합 결정'

기사등록 2018/01/12 19:00:3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민의당 당무위원회를 들어가려는 당직자들이 출입이 막히자 안철수는 사퇴하라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01.12.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김난영 이재은 기자 =  국민의당은 12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다음달 4일 임시 전당대회를 열기로 의결했다. 바른정당과 통합을 위한 최종 관문만 남겨 놓은 셈이다.

  국민의당은 이날 당무위에서 ▲전당대회 소집의 건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설치 및 구성의 건 ▲전당대회 제청 안건 채택의 건 ▲당연직 대표당원 추천의 건 등을 의결했다. 반대파가 표결에 불참했지만 당무위원 75명 중 39명이 찬성해 의결 정족수(38명)를 채웠다.

  국민의당은 다음달 4일 임시 전당대회를 소집하기로 하고 오는 16일 오전 9시부터 17일 오후 0시까지 소집공고를 할 것을 의결했다.

  국민의당 당헌에 따르면 임시 전당대회는 당무위 의결이 있거나 재적 대표당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전당대회 의장이 2개월 내 소집해야 한다. 단 기한을 정해 소집을 요구하는 때는 그 기한 내에 소집해야 한다. 전당대회 소집은 전당대회 의장이 개회 7일전까지 공고한다.

  전당대회준비위원회위원장은 김중로 의원, 부위원장은 이태규·김삼화 의원이 맡는다. 이들을 포함해 채이배·오세정·김수민·고연호 등 15명이 전당대회 준비위원으로 임명됐다.

  국민의당은 임시 전당대회에 제청할 안건으로 '바른정당과 합당 결정의 건', 통합추진을 위한 수임기구를 당무위원회로 지정하는 '수임기구 설치의 건'을 채택했다.

  국민의당 당헌에 따르면 전당대회에서는 당의 해산과 합당에 대한 사항을 의결할 수 있다. 당무위는 전당대회 및 중앙위에 제청할 안건의 채택 및 심의·의결 권한을 갖고 있다.

  국민의당은 임시전당대회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을 당무위 의결로 추천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1·15 정기전당대회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한 지역위 36곳에 각 13명씩, 당 대표에 17명, 최고위원 5명에게 각 3명씩 임명하기로 했다.

  ironn108@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