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운전 40대 순찰차 '쾅'…경찰관 2명 다쳐

기사등록 2017/12/08 08:51:1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8일 오전 0시 55분께 충북 청주시 주중동에서 A(42)씨가 몰던 SUV가 신호대기중인 청원경찰서 오창지구대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경찰관 2명이 다쳤다.2017.12.08.(사진=독자제공)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만취한 40대가 몰던 차량이 신호대기 중인 순찰차를 들이받아 경찰관 2명이 다쳤다.

 8일 오전 0시 55분께 충북 청주시 주중동에서 A(42)씨가 몰던 SUV가 신호대기 중인 청원경찰서 오창지구대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순찰차에 타고 있던 B 경위 등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92% 면허 취소 수치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ipoi@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