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예산안 통과되자 정책행보 재개···제로에너지 주택 방문

기사등록 2017/12/07 16:38: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 에너지제로 주택 홍보관을 방문해 입주기념 타일에 서명을 하고 있다. 2017.12.07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윤다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동안 미뤄뒀던 정책행보를 재개했다. 국내 최초 제로 에너지 공동주택 단지를 찾아 정부의 에너지 정책 전환 기조를 설명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새해 예산안의 통과를 계기삼아 생긴 자신감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정책행보를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 조성된 '제로에너지 실증단지(EZ House) 오픈하우스' 행사에 참석했다. 정부가 지방자치단체, 대학 등과 협력을 통해 조성해 지난달 말 입주를 시작한 신개념 주택의 준공식 성격의 자리다.

 제로에너지 주택은 아파트와 연립주택, 단독주택 등 전용면적 39㎡~59㎡, 총 121세대 규모의 임대주택 단지다. 지열과 태양열을 활용해 난방·냉방·급탕·조명·환기 등 기본적인 주거 활동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탈원전·신재생에너지 전환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도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신개념 주택의 모델이 성공하면 전국적으로 확대해 보급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제로에너지 주택이 첫 모델을 아주 성공적으로 보여줘 여러모로 의미가 깊다"며 "에너지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갔다는 데 아주 뜻깊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원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늘려나가겠다는 그런 정책"이라며 "그런 정책이 성공하려면 여기저기에 에너지 자립마을, 에너지 자립아파트가 많이 생겨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정책과 연계한 행보를 재개한 것은 3개월 여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25일 기획재정부·공정거래위원회·금융위원회의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정부세종청사를 찾은 것을 계기로 보건복지부를 들러 복지 정책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는 복지부에 근무하던 세 아이를 둔 워킹맘이 과로로 숨진 것을 계기로 복지부 공무원을 위로하기 위해 방문한 측면이 있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공무원의 고충을 듣고 일·가정양립을 위한 복지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 에너지제로 주택 홍보관을 방문해 일반문과 단열문을 비교해보고 있다. 2017.12.07 photo1006@newsis.com

 또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지진 피해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포항을 찾은 적은 있었지만 정책행보와는 거리가 있었다.

 그런 점에서 이날 제로에너지 주택단지를 방문한 것은 한동안 명맥이 끊겼던 '찾아가는 대통령' 시리즈의 부활이라고 볼 수 있다. 지난 6월 이후 문 대통령의 해외순방과 북핵위기 등이 겹치면서 정책홍보 행보는 중단됐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인천공항을 찾아 공공부문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정책을 홍보했고, 양천구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해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요양원을 찾아 '치매 국가책임제' 정책을 발표한 것도 '찾아가는 대통령' 시리즈의 일환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의 행보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더이상 '찾아가는 대통령'이라는 이름을 붙이진 않아 왔지만 오늘은 그러한 행보의 연속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정책행보를 재개한 것은 새해 예산안의 통과 후, 확보된 예산을 바탕으로 더 적극적인 정책을 펴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토부와 산자부를 중심으로 오래전부터 준비해와 최근 입주가 시작됐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문 대통령의 참석은 이미 정해져 있었다"면서 "우연치 않게 예산안이 통과된 뒤에 이뤄졌을 뿐"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kyustar@newsis.com
 fullempt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