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사고 평균경쟁률 하락…지원자수 24%p↓

기사등록 2017/11/14 17:11:0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여고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2021 대입 자사고가 정답이다 예비 고1을 위한 서울 자사고 연합설명회'에서 학생들이 오세목 자사고연합회장의 기조발제를 경청하고 있다. 2017.09.19.suncho21@newsis.com

 자사고 22곳 평균경쟁률 1.29대1
 작년 1.70대1보다 하락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전국단위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18학년도 서울 지역 자사고 원서접수가 이날 오후 마감된 결과 전체 22개교의 정원 내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1.29대1로, 지난해(1.70대1)보다 하락했다. 사회통합전형도 0.25대1로 지난해(0.33대1)보다 떨어졌다.

 서울 지역 자사고 22개교 일반전형 지원자 수는 총 8519명으로 지난해(1만1248명)와 비교해 2729명(24.3%포인트)줄어들었다.

 서울 지역 자사고 경쟁률이 크게 하락한 것은 올해 서울 소재 중학교 3학년 학생 수가 7만5719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준(8만5920명)보다 1만201명(11.9%포인트) 감소한 데다 최근 자사고 폐지 논란, 학생 모집시기 변경(일반고와 함께 후기에 선발)등 부정적인 영향이 겹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일반전형 기준으로 모집정원이 미달된 학교는 경문고(0.88대1), 경희고(0.86대1), 대성고(0.84대1), 동성고(0.80대1), 숭문고(0.70대1), 신일고(0.83대1), 이대부고(남자, 0.63대1) 등 7개교로 집계됐다.미달사태를 겪은 학교 수는 지난해 숭문고, 이대부고(남자), 장훈고 등 3개교에서 2배 이상 증가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학교는 한가람고(여자)로 3.31대 1을 기록했으며 이화여고(2.44대1)가 뒤따랐다.

 서울 지역 자사고 1단계 면접 대상자 추첨은 17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2단계 면접 대상자 발표는 같은 날 오후 5시, 2단계 면접 대상자 자기소개서 입력 및 저장은 같은 날 오후 5시부터 22일 자정까지 이뤄진다. 1단계 합격자 2차 서류 제출은 23~24일, 2단계 면접은 12월2일 진행되며 최종 합격자 발표는 12월6일 이뤄진다.

 positive100@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