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식 가장 큰 영향 미친 사건은 '광복'…2위 '朴 탄핵'

기사등록 2017/11/14 18:13:5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1위 8·15 광복, 2위 朴탄핵, 3위 5·18민주화운동
10명 중 8명 개헌 찬성···대통령 4년 중임제 1위
북한과 전쟁 가능성 '어느 정도 있다' 48.6%
10명 중 6명, 10년 내 민주주의 전망 '긍정적'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한국인의 시민의식 형성에 두 번째로 큰 영향을 미친 사건으로 꼽혔다. 첫번째 사건은 1945년 8·15 광복절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는 14일 발표한 6월 민주항쟁 30주년 기념 시민의식 종합조사 결과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들은 '세대들의 의식 형성에 영향을 미친 역사적 사건'으로 8·15 광복(27.2%)을 1위로, 박근혜탄핵결정(17.2%), 5·18민주화운동(15.1%)을 2위와 3위로 꼽았다. '한국전쟁'(13.6%), '4·19혁명'(7.4%), 'IMF외환위기'(5.2%)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부터 올해 3월11일까지 20차례 열린 촛불집회에는 참여한 적이 있다는 응답은 25.8%, 참여한 적 없다는 응답은 74.2%였다. 이 중 1회 참석(38.7%)이 가장 많았고 2회(27.6%), 3회(18.0%) 등의 순이었다. 평균 참석 횟수는 2.57회로 나타났다.
 
 민주화운동이 한국 사회발전에 끼친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다소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64.8%), '매우 긍정적이다'(23.1%)란 긍정적 답변이 87.7%를 차지했다.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10.3%, '매우 부정적이다'는 답변은 2%에 그쳤다.

 향후 10년 이내 우리나라 민주주의 수준에 대해서 10명 중 6명은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조사 응답자의 52.9%가 '다소 좋아질 것이다'고 답했으며 '상당히 좋아질 것이다'란 응답은 8.5%였다. '차이가 거의 없을 것이다'(30.3%), '다소 나빠질 것이다'(6.3%), '상당히 나빠질 것이다'(2.0%)라는 부정 응답은 38.6%였다.

 현안에 대한 설문도 진행됐다. 개헌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서는 81.2%가 찬성 입장을 보였다. 이중 보수 성향자의 70.7%, 중도성향자의 85.4%, 진보성향자의 85.2%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서는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꾸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associate_pic5

 개헌시 정부 형태에 대해서는 응답자 63.9%가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지지했다. '이원집정부제'(22.7%), '의원내각책임제'(12.2%) 등이 뒤를 이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서는 '찬성' 응답이 42.4%로 가장 높게 나왔고, '대체로 반대한다'(33.9%), '매우 반대한다'(10.1%), '매우 찬성한다'(13.6%) 순의 답변이 이어졌다.

 남북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이 48.6%로 가장 많았고 '별로 가능성 없다'(40.3%), '전혀 가능성이 없다'(7.2%), '매우 가능성이 있다'(3.9%) 순의 답변이 이어졌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그동안 민주주의에 대한 의식조사는 많이 이뤄졌지만 민주화운동과 민주주의를 종합적으로 다루는 국민의식조사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며 "본 조사는 한국 민주화운동에 대한 사실상 첫번째 종합적 시민의식조사로서 의미를 갖는다"고 밝혔다.

 해당 조사는 7월6일부터 8월7일까지 한달 간 20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50대 이하는 온라인 조사, 60대 이상은 대면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3.1%다. 해당 보고서는 오는 20일 발간될 예정이다.

 newkid@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