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쇼트트랙 4차 월드컵, 평창 동계올림픽처럼 치른다

기사등록 2017/11/14 15:33: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부다페스트=AP/뉴시스】 최민정(19·성남시청·사진 왼쪽)이 1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0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쇼트트랙 전문 자원봉사자 대거 투입
온라인 홍보 및 홍보 부스 운영 예정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페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가 16일부터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리는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차 월드컵에서 올림픽 예행연습에 나선다.

조직위는 14일 올림픽 전 한국에서 열리는 마지막 쇼트트랙 국제대회인 이번 대회를 통해 홍보와 대회 운영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소속 쇼트트랙 전문가들 뿐만 아니라 쇼트트랙 분야의 전문자원봉사자 70여명을 파견해 전반적인 대회 운영과 스포츠 장비 배치, 인력 서비스 운영 등에 참여하고 실제 올림픽과 같은 운영 점검 훈련을 한다는 계획이다.

쇼트트랙 전문 자원봉사자들은 다른 분야의 자원 봉사자들과 달리 별도의 선발 과정을 거쳤으며 4회의 워크숍과 수시 교육을 통해 쇼트트랙 분야의 전문성을 키웠다.

이번 대회가 평창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경기 취재 전문 인력을 보내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경기 안팎의 소식을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평창올림픽 입장권과 경기 안내를 위한 홍보 부스도 설치, 운영한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국가별 엔트리를 확정하는 대회다. 40여개국 340여명의 최정예 선수들이 출전한다.

16일과 17일에는 남녀 예선 경기가 펼쳐지며 18일에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남녀 1500m 준결승과 결승, 500m 준결승 결승이 예정돼 있다. 대회 최종일인 19일에는 1000m 준결승과 결승, 남녀 계주 결승 경기가 열린다.

대회 입장권은 온라인쇼핑몰 옥션(http://me2.do/xzuDspEG) 에서 판매 중이다. 1일권(성인 1만5000원, 학생 8000원)과 3일권 (성인 3만9000~4만2000원, 학생 2만800~2만2400원) 등 관람을 원하는 날짜, 기간별로 구분돼 있다.

 hjkwo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