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반대 주민·단체 "정부의 전자파 측정 수용할 수 없다"

기사등록 2017/08/13 17:56: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국방부와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들이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기지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2017.08.12. (사진=주한미군 제공) photo@newsis.com
【김천·성주=뉴시스】박홍식 기자 =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 측정결과에 대해 경북 김천시와 성주군 주민·단체가 13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12일 레이더 전자파가 인체 보호 기준에 훨씬 못 미친다고 발표했으나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는 이 같은 내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불법적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전자파 측정 결과는 국민의 눈과 귀를 속이고 우롱하는 처사"라며 "측정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규모 환경영행평가는 탄핵당한 박근혜 정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해 사드배치 면적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부지 쪼개기'라는 편법을 동원해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전자파 측정 평가단에 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를 포함하지 않은 채 정부의 측정이 일방적으로 이뤄진 것은 믿을 수 없다"며 "정부는 불법 배치한 사드 발사대부터 철수한 뒤 환경영향평가를 해야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국방부와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들이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기지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2017.08.12. (사진=주한미군 제공) photo@newsis.com
주민들은 "정부가 사드 레이더의 안전성을 진정으로 입증하고자 한다면, 사드 레이더 세부 재원과 수치를 투명하고 정확히 공개하고 한미 당국의 영향으로부터 독립적인 국제 민간 전문가의 참여를 보장해 측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phs643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