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 국내 정치와 완전 결별"…국정원 개혁委 공식출범

기사등록 2017/06/19 15:21:2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훈 국정원장 모습. 사진=뉴시스DB
  위원장에 정해구 교수 임명···민간 8명·전현직 5명 위원 임명
  위원회 산하 적폐청산·조직쇄신 TF 설치 운영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서훈 국정원장은 19일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국내정치와 완전히 결별할 수 있는 개혁방향을 제시해 달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날 '국정원 개혁 발전위원회' 출범식에서 "위원회의 출범은 제2기 국정원을 여는 역사적인 과정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정원 개혁발전위는 국내정치 개입을 근절하겠다는 서 원장의 의지가 담긴 조직 쇄신책이다. 서 원장은 취임과 동시에 정보담당관(IO·Intelligence Officer)제 폐지와 함께 개혁발전위 출범을 약속한 바 있다.

   국정원은 개혁발전위 위원장으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소위원회에서 활동중인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를 임명했다. 이와 함께 개혁 성향의 민간전문가 8명과 국정원 전·현직 직원 5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법조계에서는 이석범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부회장, 시민단체 몫으로는 장유식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 소장이 이름을 올렸다. 학계에서는 허태회 국가정보학회장, 김유은 한국 국제정치 학회장,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최종건 연세대 정치학과 교수가 위촉됐다. 오정희 전 감사원 사무총장도 민간위원에 포함됐다.

   이 밖에 국정원 전·현직 직원으로는 전직 부서장 출신 3명과 현재 국정원 정무직으로 근무 중인 2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현직 검사 3명도 파견 받을 예정이다.

   개혁발전위 위원들은 국정원의 핵심과제로 ▲정치개입 근절 ▲해외·대북분야 정보역량 강화 ▲권한남용·인권침해 방지 등을 제시하고 세부적인 실천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개혁발전위는 그 아래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직쇄신 TF를 설치해 운영될 예정이다.

  적폐청산 TF는 그동안 제기된 각종 정치개입 의혹사건에 대한 조사를 담당한다. 조직쇄신 TF는 국내정치 개입근절, 해외 및 북한정보 역량 강화 등 국민적 요구를 적극 반영해 조직 내부 쇄신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한다.

  정재구 위원장은 "국민주권 시대에 부응해 강도 높은 국정원 개혁을 논의하겠다"며 "국정원은 이를 통해 완전히 다시 태어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