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19대 대선 국고보조금 421억 지급

기사등록 2017/04/18 16:08:49 최종수정 2017/04/18 17:23: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1
새누리당도 보조금 3,000여만원 지급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8일 제19대 대통령선거 선거보조금 421억4,000여만원을 6개 정당에 지급했다.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23억5,737만여원(29.3%)를 지급받았다. 2당인 자유한국당은 119억8,433여만원(28.4%), 국민의당은 86억6,856여만원(20.6%)을 지급받았다.

바른정당에는 63억4,309여만원(15.1%)이 지급됐고, 정의당의 경우 27억5,653여만원(6.5%)을 지급받았다. 또 태극기 집회 세력이 주축이 된 새누리당도 조원진 의원을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3,258여만원의 선거보조금을 지급받았다.

중앙선관위는 "선거보조금은 최근 실시한 국회의원 선거의 선거권자 총수에 보조금 계상단가(2017년도 1,001원)를 곱한 금액으로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에 보조금 배분기준에 따라 지급한다"며 "배분 기준은 우선 동일 정당의 소속의원으로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총액의 50%를 균등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의 의석을 가진 정당에는 총액의 5%를 배분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2
이어 "위의 기준에 따라 배분하고 남은 잔여분 중 절반은 국회 의석을 가진 정당에 의석수 비율로, 나머지 절반은 제20대 국회의원선거의 득표수 비율에 따라 배분하여 지급한다"고 덧붙였다.

hong198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