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롱나무에 앉아 쉬는 직박구리

【진주=뉴시스】차용현 기자 = 13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인근 도로가에 심어진 배롱나무에 직박구리 한 마리가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17.08.13. co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