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여자 컬링, 세계 3위 러시아도 꺾었다…예선 1위 확정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랭킹 3위인 러시아 출신 선수(OAR)들도 완벽하게 제압, 예선 1위를 확정했다. 21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8차전 러시아와 경기에서 6엔드 만에 11-2로 완승을 거뒀다.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6연승과 함께 예선전적 7승1패를 기록했다. 이날 오후 열리는 덴마크와 예선 마지막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예선 1위를 확정했다. 세계 8위 한국은 일본(6위)에게 유일한 패배를 당했을 뿐 1위 캐나다를 비롯해 스위스(2위), 영국(4위), 중국(10위), 스웨덴(5위), 미국(7위)을 차례로 무너뜨렸다. 3위 OAR마저 꺾으며 세계 톱5를 모두 꺾어 '자이언트 킬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OAR을 상대로 대표팀은 스킵 김은정(28)을 필두로 서드 김경애(24), 세컨드 김선영(25), 리드 김영미(27)가 나섰다. 김초희(22)가 뒤를 받쳤다. 한국은 1엔드를 선공으로 시작해 3엔드까지 스틸에 성공하며 러시아를 압도했다. 1점 스틸이 아닌 매 엔드 3점씩을 따내며 9-0으로 앞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4엔드 선공에서 1점을 내주긴 했지만 처음으로 후공을 잡은 5엔드에 다시 2점을 보태 11-1까지 달아났다. 대량 득점이 필요한 상황에서 OAR은 6엔드 1점에 그쳤다. 전의를 상실한 러시아는 한국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하며 '굿게임'(기권)을 선언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8시5분 같은 장소에서 덴마크를 상대로 예선 최종전을 벌인다. 23일에는 예선 4위 팀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ohjt@newsis.com

이미지 설명글 '개인 최고점' 최다빈, 쇼트 8위…톱10 보인다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간판 최다빈(18·수리고)이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에서 연달아 개인 최고점을 다시 쓰며 톱10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최다빈은 21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7.77점을 받아 8위에 올랐다. 기술점수(TES) 37.54, 예술점수(PCS) 30.23을 얻었다. 지난 11일 팀 트로피(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개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인 65.73를 기록한 최다빈은 열흘 만에 최고점을 2.04 끌어올렸다. 2016~2017시즌 막판인 지난해 2~3월 4대륙선수권대회 5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 세계선수권대회 10위로 상승세를 이어온 최다빈은 지난해 6월 말 모친상과 부츠 문제로 인한 부상으로 부진의 늪에 빠졌다. 하지만 지난달 말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4위에 오르며 회복세로 접어든 최다빈은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개인 최고점을 속속 갈아치우며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쇼트프로그램을 8위로 마친 최다빈은 톱10 진입을 위한 발판도 마련했다. 최다빈은 첫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해 수행점수(GOE) 0.40을 얻었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과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이어간 최다빈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실수없이 뛰어 각각 GOE 0.40, 0.50를 챙겼다.스텝시퀀스를 레벨4로 연기한 최다빈은 레이백 스핀(레벨4)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연기를 마친 뒤 잠시 눈물을 글썽이며 감격한 최다빈은 밝은 미소를 지으며 빙판 위를 빠져나왔다. 함께 참가한 김하늘(16·수리고 입학예정)은 54.33점으로 전체 30명 가운데 21위를 차지했다. TES 29.41점, PCS 24.92점을 얻은 김하늘은 쇼트프로그램 상위 24명에게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무난히 따냈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 최연소인 김하늘은 지난달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61.15)에 6.82 모자란 점수를 받았으나 당찬 연기를 펼치며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김하늘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두 번째 점프를 뛰고 착지하다가 흔들려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다. GOE도 0.80점이 깎였다.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플라잉 싯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연기한 김하늘은 트리플 루프에서도 회전수 부족 판정이 나와 GOE 0.90점을 잃었다. 그러나 더블 악셀을 깔끔하게 뛴 김하늘은 스텝시퀀스(레벨2)와 레이백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로 평창올림픽에 나온 신예 알리나 자기토바(16)가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인 82.92를 받아 선두로 나섰다. 강력한 금메달 후보인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19·OAR)가 81.61점으로 2위에 올랐다. 최근 몇 년 동안 여자 싱글 최강자로 군림한 메드베데바는 25번째로 나서 자신이 11일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세운 역대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최고점 81.06을 0.55 끌어올렸다.메드베데바는 연기 후반부에 배치한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 더블 악셀을 모두 실수없이 깔끔하게 해냈다. 스핀과 스텝시퀀스에서도 모두 레벨4를 받았다. 7개 과제에서 모두 GOE를 챙겼다. 하지만 27번째로 나온 자기토바가 완벽한 연기를 선보여 메드베데바가 작성한 역대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최고점보다 1.31 높은 점수를 얻었다. 메드베데바와 마찬가지로 연기 후반부에 점프를 배치한 자기토바는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을 모두 실수없이 뛰었다. 스텝시퀀스와 스핀에서도 레벨4를 받았고, 모든 구성요소에서 모두 GOE를 받아냈다. 캐나다의 미녀 스타 캐틀린 오스먼드(23)가 78.87점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은 23일 오전에 열린다. jinxijun@newsis.com
이미지 설명글 남자컬링, 한일전 완승으로 마무리…일본 4강行 저지대한민국 남자컬링 대표팀이 첫 올림픽 무대에서 라이벌 일본을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21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컬링 예선 9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0-4로 크게 승리했다. 스킵 김창민(33), 서드 성세현(28), 세컨드 오은수(25), 리드 이기복(23)이 나섰다. 김민찬(31)은 후보로 대기했다. 이들은 전날 세계랭킹 5위 스위스를 잡고도 4강 플레이오프 탈락이 확정됐지만 필승을 다짐했다.4엔드까지 3-3으로 팽팽하게 맞섰다. 5엔드 후공에서 하우스 안을 깨끗하게 비우고 6엔드를 기약했다. 작전은 완벽하게 들어맞았다. 오은수가 두 차례 상대 스톤을 하우스 밖으로 쳐내며 대량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양팀의 마지막 스톤을 남겨 놓고 한국은 하우스 안에 3개의 스톤을 놓았다. 일본은 반드시 더블 테이크 아웃을 성공시켜야 했지만 한 개도 처리하지 못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김창민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마지막 스톤을 침착하게 하우스 안에 안착시키며 4점을 획득, 빅엔드를 만들었다. 7-3으로 앞선 한국은 7엔드 일본의 공격을 1점으로 막은 뒤 8엔드 대거 3점을 추가하며 일본의 악수를 이끌어냈다. 한국 남자컬링은 처음 참가한 올림픽에서 4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4승5패로 가능성을 보였다.일본은 한국을 반드시 잡아야 4강 불씨를 살릴 수 있었지만 완패하며 준결승행이 좌절됐다.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획득한 한국은 세계랭킹 16위로 이번 대회 참가국 중 최약체로 꼽혔다.대회 초반 미국, 스웨덴, 노르웨이, 캐나다에 4연패하며 세계와 격차를 실감했다. 그러나 랭킹 6위 영국을 11-5로 완파하며 분위기 반등에 성공한 대표팀은 덴마크에 1점차로 아쉽게 패했지만 이탈리아(8-6)를 꺾고 2승을 했다. 기세를 몰아 랭킹 5위 스위스(8-7)를 따돌린 데 이어 일본에 완승을 거두고 4년 뒤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기약하게 했다. ohjt@newsis.com
이미지 설명글 최민정, 레전드 예약…12년만의 3관왕 기대감 커져정교한 팀워크를 뽐내며 스피드스케이팅의 불협화음에 지친 마음을 달래준 여자 쇼트트랙이 개인 종목인 1000m에서 다시 한 번 금맥 캐기에 나선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의 마지막 종목이 될 1000m는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다. 우승후보 0순위는 최민정이다. 1000m는 500m의 스피드와 1500m의 레이스 운영 능력이 동시에 요구되는 종목이다. 지구력과 순발력 모두 최정상급인 최민정의 금빛 질주가 유력시 되는 이유다. 실력을 가늠할 객관적인 지표인 세계랭킹 역시 1위다. 이미 금메달 2개를 목에 걸며 더 할 나위 없는 올림픽 데뷔전을 치르고 있는 최민정이 '전설'로 남을 수 있는 무대다. 한국 올림픽 사상 3관왕은 2006년 토리노 대회 때 빅토르 안(안현수)과 진선유 두 명 뿐이다. 최민정이 1000m를 제패하면 12년 만의 3관왕으로 이름을 남길 수 있다. 심석희와 김아랑은 2관왕을 정조준한다. 2014 소치 대회에 이어 다시 한 번 계주 금메달을 품에 안은 두 선수는 아직 이루지 못한 올림픽 개인전 우승을 위해 남은 힘을 쏟는다. 심석희는 소치 대회 이 종목 우승 후보로 꼽혔지만 박승희와 판커신(중국)에게 밀려 동메달에 만족해야했다. 앞선 6차례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에서 한국은 총 4차례 금메달을 가져왔다. 1994년과 1998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는 전이경이 시상대를 정복했고,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는 진선유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같은날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 결승에 출격한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은 2006년 이후 계주 금메달이 없다. hjkwon@newsis.com

현장화보

평창스타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