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MSI]시장심리 톱5, CJ·기아차·KT·삼성SDI·SK

기사등록 2019/08/26 08:22:1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하종민 기자 = 26일 빅데이터 시장심리지수(MSI)가 가장 높은 '톱5'에 CJ(001040)·기아차(000270)·KT(030200)·삼성SDI(006400)·SK(034730)가 선정됐다.

시장심리가 낮은 '워스트5'에는 KCC(002380)·BNK금융지주(138930)·녹십자(006280)·하나금융지주(086790)·삼성증권(016360)이 뽑혔다.

이는 뉴시스와 코스콤이 주요 상장기업 250곳에 대해 공동 분석해 산출해 낸 빅데이터 MSI(http://m.newsis.com/stock.html, 모바일 전용)로 전 거래일 오후 4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데이터를 취합한 결과다. 

CJ의 시장심리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계단 오른 7단계 '매우 좋음'을 기록했다. 관련 키워드로는 태국, 기업결합, CJ대한통운, 금액, 건수, CJ제일제당, 택배, 최대, 상품, 고용, 여행 등이 꼽혔다.

기아차의 시장심리지수는 7단계로 전 거래일 대비 3계단 올랐다. 연관 키워드로는 쏘울, 현금, 보유액, 전기차, 평가, 주행, 자동차, 아우토, 모델, 부문, 소형, 코란도 등이 뽑혔다.

KT의 시장심리지수는 전 거래일과 같은 7단계를 유지했다. 온라인에서는 고객, 서비스, 기술, 갤럭시, 스마트폰, 배터리, 공시지원금, 이통사, 전국, 최대, 소비자, 적용 등이 주로 검색됐다.

삼성SDI의 MSI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계단 오른 7단계를 기록했다. 핵심 키워드로는 품질, 자격증, 프로, 미국품질협회, 세계, 자격, 보유, 전문가, 블랙벨트, 마스터 등이 선정됐다.

SK의 MSI지수도 7단계로 전 거래일보다 2계단 상승했다. 주요 키워드로는 휘발유, 반도체, 고객, 현금, 기업결합, 소재, 보유액, 지소미아, 전국, 규제, 금액, 금지, 건수, 서비스 등이 꼽혔다.

associate_pic4
시장심리가 낮은 워스트5에는 KCC·BNK금융지주·녹십자·하나금융지주·삼성증권이 선정됐다.

KCC의 시장심리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계단 급락한 1단계 '매우 나쁨'을 기록했다. 관련 키워드로는 보수, 적자, 작년, 경영진, 사장, 동기, 영업손실, 임원, 진원생명과학, 에프, 상장사 등이 꼽혔다.

BNK금융지주의 시장심리지수는 전 거래일과 같은 1단계를 유지했다. 연관 키워드로는 은행, 인하, 배당주, 금리, 기준금리, 변동성, 한국은행, 추가, 경제, 국가, 반영 등이 뽑혔다.

녹십자의 시장심리지수도 1단계로 전 거래일과 같았다. 온라인에서는 개발, 제약, 유상증자, 환자, 채용, 의약품, 바이오, 매수우위, 고용, 매수비율, 공장, 임상3상, 제약사, 합병, 정형외과 등이 주로 검색됐다.

하나금융지주의 MSI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계단 하락한 1단계를 기록했다. 핵심 키워드로는 배당주, 은행, 보고서, 수익률, 금리, 인하, 변동성, 기준금리, 주식갤러리, 국민연금, 투자자 등이 선정됐다.

삼성증권의 MSI지수도 1단계 '매우 나쁨'으로 전 거래일보다 3계단 하락했다. 주요 키워드로는 기준금리, 노선, 경기, 대차거래, 신규, 항공사, 수요, 전문가, 한일, 수출, 변동성 등이 뽑혔다.

MSI는 총 7단계로 나뉜다. 1단계 '매우 나쁨', 2단계 '나쁨', 3단계 '약간 나쁨', 4단계 '보통', 5단계 '약간 좋음', 6단계 '좋음', 7단계 '매우 좋음' 등으로 분류된다.

MSI 레벨이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7단계 쪽으로 바뀌면 해당 종목에 대해 온라인상에서의 반응이 부정에서 긍정으로 바뀌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한편 2017년 8월1일부터 선보인 빅데이터 MSI 모바일 전용 버전은 구글플레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뉴시스' 앱을 내려받거나 뉴시스 모바일 홈페이지(m.newsis.com)에 접속한 뒤 메인화면의 '빅데이터 MSI'를 클릭해 이용하면 된다.

※ 빅데이터MSI는 투자 참고용이며 투자 결과에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식시장에서는 다양한 국내외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한 지표로만 판단하면 뜻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hahaha@newsis.com